신세계 프라퍼티는 오는 21일 하남시와 함께 경기 하남시 망월동 종합운동장 제2체육관에서 스타필드 하남 채용박람회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올 9월 스타필드 하남의 개장을 앞두고 총 77개사가 참여하는 대규모 채용박람회를 열어 지역 고용난 해소에 나섰다는 설명이다.

행사에는 신세계백화점, 이마트를 비롯한 신세계그룹 계열사 6곳과 H&M, ZARA, 브룩스브라더스, 롱샴코리아 등 협력사 71개사가 참여한다.
각 부스에는 기업별 인사 및 채용담당자들이 행사 운영시간(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상주해 채용 관련 정보 안내할 예정이다. 또한 구직자들의 편의를 위해 '스타필드 하남 채용박람회' 홈페이지(http://starfieldjobfair.career.co.kr/)를 운영한다.

구직자들을 위한 다양한 부대행사도 준비했다. 전문 사진작가가 이력서에 필요한 사진 촬영과 무료 인화를 제공하고, 네일아트, 메이크업 컨설팅 등 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다.

임영록 신세계 프라퍼티 부사장은 "스타필드 하남 개점을 앞두고 대규모 채용박람회를 기획, 고용난 해소와 지역 일자리 창출에 앞장설 예정"이라며 "스타필드 하남이 일자리 창출, 지역 브랜드가치 제고, 관광객 방문 증가 등 하남시 지역경제 발전의 허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