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비전 "합병 불허결정 유감…경영정상화 집중"

입력 2016-07-18 13:26 수정 2016-07-18 13:26
CJ헬로비전SK텔레콤과의 인수합병에 대해 18일 공정거래위원회가 최종 불허한 것과 관련해 앞으로 경영정상화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CJ헬로비전은 입장자료에서 "공정위의 심의 결과는 존중하나, 현재 케이블TV 산업이 처한 현실과 미디어 산업 미래를 고려할 때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그동안 인수합병 추진 과정에서 투자 정체, 영업 위축과 실적 저하, 사업 다변화 기회 상실 등 경영활동에도 차질을 빚어왔다고 설명했다.

CJ헬로비전은 "현재는 내부 안정화를 최우선으로 해 경영정상화에 집중하겠다"며 "이후 대응 방안은 현재 마련 중이며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