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은 18일 공정거래위원회가 SK텔레콤의 CJ헬로비전 인수·합병에 대해 최종 불허 결정을 내린 데 대해 "이번 결정을 수용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날 불허 결정이 발표된 후 보도자료를 통해 "미디어·콘텐츠 산업의 질적 성장을 이끌고, 나아가 소비자 후생 증대와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하고자 CJ헬로비전 인수합병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회사는 "최선을 다해 인수합병의 당위성을 강조했으나 결과적으로 관계기관을 설득하지 못하고 불허 결정을 받은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이어 "글로벌 미디어 기업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를 중심으로 '국경 없는 경쟁'을 벌이고 있다"며 "국내 시장 역시 예외가 될 수 없는 만큼 새로운 변화와 혁신이 절실히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결정을 수용하며 국내 미디어 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춰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이날 SK텔레콤-CJ헬로비전 기업결합 건에 대한 경쟁 제한성 최종 심의 결과 'SK텔레콤의 CJ헬로비전 주식취득 금지', 'CJ헬로비전과 SK브로드밴드 간 합병금지' 결정을 내렸다.

SK텔레콤은 이와 같은 결정을 수용한다고 밝힘에 따라 CJ헬로비전과 맺은 인수합병 계약 청산 작업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