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은 지난 15일 오후 종로구 청진동소재 그랑서울 19층에서 핀테크 기업들과 상생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원큐랩 3기'를 출범했다고 밝혔다.

이날 업무 협약을 체결한 원큐랩 3기스타트업은 센스톤, 핀다, 뉴로다임 등 스타트업 7곳이다.

원큐랩은 KEB하나은행이 지난해 6월 은행권 최초로 설립한 핀테크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센터다.

KEB하나은행이 핀테크 기업 앞 사무공간을 제공하고 하나금융그룹 내 관계사와의 협업을 통해 스타트업 아이디어가 사업 모델로 구현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미래금융사업부 관계자는 "비대면 채널 경쟁의 핵심영역인 자산관리 및 혁신 인증, 새로운 금융 플랫폼의 원천 기술로 떠오르는 블록체인, 빠르게 성장중인 P2P대출, 크라우드 펀딩을 원큐랩 3기를 통해 확보해야할 타겟 기술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KEB하나은행은 외부 투자기관과 연계한 매칭 펀드를 조성하고 스타트업이 보다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금융지원을 하고 있다. 아울러 경영컨설팅, 법률, 특허 등 전문 인력으로 구성된 멘토단을 활용해 핀테크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