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조세호가 '대세남'임을 입증했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종합편성채널 '상상초월쇼, 진짜 가짜'에서는 '놀면서 돈 번 억소리 나는 천재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MC 남희석은 "이 자리에도 놀면서 돈을 번 사람이 있죠, 조세호 씨?"라고 콕 찝으며 "흥궈신('흥국+신'을 중국어처럼 발음한 것)이 만들어 준 '프로불참러' 캐릭터로 광고만 무려 8개나 찍었다고 들었다"고 그를 추궁했다.

이에 조세호는 "약간 오해가 있으시다. 놀면서 일을 한다기 보다 일을 즐기는 거죠"라고 답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절친인 남창희 씨는 딱 3주 짜리 유행이라더라. 그 인기가 3주면 끝난다고 말했는데 이번 주가 마지막 3주 차"라고 재치 있게 받아쳤고, 개그우먼 장도연은 "레드썬, 이제 꿈에서 깨세요"라며 최면을 거는 듯한 주문으로 웃음을 안겼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