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로 알찬 여름휴가]

백화점·편의점 등 모든 쇼핑업종 5% 할인

입력 2016-07-18 13:26 수정 2016-07-18 14:06

지면 지면정보

2016-07-19C7면

롯데카드 '올마이쇼핑카드'
롯데카드에선 모든 쇼핑 업종에서 5% 할인되는 ‘올마이쇼핑카드’가 인기몰이 중이다.

이 카드 한 장이면 전국 모든 백화점, 대형마트, 면세점, 아울렛, 슈퍼, 편의점 등에서 할인받을 수 있다. 카드를 사용한 만큼 상한선 없이 할인 한도가 생기는 게 특징이다. 지난달 쇼핑 외 업종에서 100만원을 이용했다면 이번달 쇼핑 업종에서 5만원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쇼핑 업종 할인뿐만 아니라 대중교통, 음식점(점심시간), 이동통신, 해외 이용금액 중에서 한 가지를 선택해 10% 할인 혜택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생활 필수 업종 할인은 지난달 쇼핑 업종 이용금액의 5% 이내에서 받을 수 있다. 쇼핑 업종에서 60만원을 사용했다면 이번달 대중교통에서 3만원까지 할인된다.

이번 카드는 롯데카드가 작년부터 시행 중인 ‘듣다-바꾸다’ 캠페인에 신청된 내용이다. 롯데카드는 고객이 대형마트와 백화점뿐만 아니라 동네 슈퍼, 인터넷 등을 많이 이용한다는 의견에 따라 올마이쇼핑카드를 출시했다. 롯데카드 관계자는 “카드 이용자가 쇼핑하는 곳이 인터넷몰, 홈쇼핑, 소셜커머스, 동네 슈퍼 등으로 점차 다양해지는 점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혜택을 받기 위한 전달 최소 이용금액은 50만원이며, 쇼핑 업종과 대중교통(버스·지하철) 음식점(점심)은 건당 2만원 이상, 이동통신과 해외 이용금액은 건당 5만원 이상(이동통신은 자동이체 결제 1건 기준) 이용 시 할인받을 수 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