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그룹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지난 4월15일 ‘두산인 봉사의 날’ 행사를 맞아 서울 중구 명동 가톨릭회관에서 임직원 150여명과 함께 지역사회 저소득층 가정에 전달될 가구를 만들었다.

두산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은 사회의 일원으로서 가져야 할 기본 의무’로 정의하고 ‘이웃과 더불어 삶’을 실천하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두산인 봉사의 날’이 대표적이다. 전 세계 두산 임직원이 ‘한날 동시에’ 각 사업장 인근 지역사회와 이웃을 위해 나눔을 실천하는 행사로 2014년 10월 첫 행사 이후 네 번의 행사를 거치며 두산 고유의 CSR문화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올해는 4월15일,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와 미주, 유럽 등 세계 20개국, 7800여 명의 임직원이 참여했다. 한국에서는 저소득층 가정을 위한 가구 만들기, 소외계층 방문, 지역 환경정화 등의 활동을 펼쳤으며, 미국에서는 지역 아동을 위한 기부와 방문봉사 활동을, 영국 등 유럽에서는 지역 커뮤니티 시설 개선과 장애인 시설 보수를, 인도와 베트남 등지에선 학교 및 복지시설 개선, 저소득층 주거환경 개보수 활동 등을 했다.

두산의 청소년 대상 사회공헌 프로그램 중 하나인 ‘시간 여행자’는 지난해 ‘국민 행복에 기여한 모범 사례’로 선정됐다. 2012년 시작된 ‘시간 여행자’는 주변 환경으로 인해 정서를 가꿔나가는 데 제약을 받고 있는 청소년이 사진을 매개로 우리 주변을 관찰하고, 사람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는 경험을 통해 자신과 타인에 대한 이해를 높이도록 도와주는 정서함양 프로그램으로 지금까지 소외계층 청소년 366명이 지원받았다.

해외 사업장에서도 지역사회에 기여하기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캄보디아에 정수설비를 지원했으며 베트남 안 빈섬에는 해수담수화 설비를 기증했다. 인도네시아에는 숙련된 기술인력이 부족한 상황을 고려해 공작기계 기술학교를 열어 머시닝센터와 터닝센터 프로그래밍 교육을 하고 있다.

두산은 재해지역 복구를 위한 지원 활동도 펼쳐왔다. 2004년 인도양 지진해일, 2005년 미국의 허리케인 카트리나, 2008년 중국 쓰촨 대지진,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복구 등에 함께했다. ‘국가발전의 원동력은 교육’이라는 연강 박두병 초대회장의 유지를 기리기 위해 1978년 설립된 두산연강재단은 장학금, 학술연구비, 교사 해외연수, 도서 보내기 등 다양한 교육 활동을 지원해오고 있으며, 젊은 예술가의 성장을 지원하고 체계적인 메세나 활동을 위해 두산아트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