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장괴한 3명, 경관 향해 난사
댈러스 저격사건 모방 가능성
미국 루이지애나주에서 17일(현지시간) 경찰관을 노린 총격 사건이 발생해 경관 3명이 숨졌다고 CNN이 보도했다.
CNN은 이날 오전 9시께 루이지애나주 배턴루지 동남부 올드 해먼드지역 한 상가 인근에서 검은 옷을 입고 얼굴을 가린 남성 3명이 경관들을 향해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고 전했다.

CNN은 경관 7명이 총격을 받았다며 추가 인명피해를 우려했다. 일반인의 인명피해 상황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배턴루지 경찰은 “용의자 1명은 총격으로 사망했다”며 “나머지 용의자 2명은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CNN은 이번 사건이 지난 7일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발생한 경찰 저격사건의 모방 범죄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사건 현장은 배턴루지 경찰서 본부에서 1㎞ 떨어져 있다. 5일 배턴루지에서는 흑인 남성이 경찰관에게 제압되는 과정에서 총격을 받고 숨졌다. 이 사건은 6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발생한 흑인 남성의 피격 사망사건과 맞물려 전국적으로 경찰의 공권력 과잉 행사에 대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