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고속도로 5중 추돌사고…4명 사망

입력 2016-07-17 22:14 수정 2016-07-17 22:15

지면 지면정보

2016-07-18A33면

관광버스 등 5대 연쇄 추돌
20여명 사상…극심한 정체
강원 영동고속도로에서 4명이 숨지는 5중 추돌사고(사진)가 났다.

사고는 17일 오후 5시54분께 강원 평창군 용평면 봉평터널 입구(인천 방면 180㎞ 지점)에서 관광버스와 K5 승용차 등 차량 5대가 연쇄 추돌하면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K5 승용차에 타고 있던 20대 여성 4명이 숨지고, 운전자는 크게 다쳐 원주의 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또 다른 승용차와 승합차 등에 타고 있던 16명도 다쳤다. 관광버스에는 23명이 탑승했으나 다친 승객이 없어 병원으로 이송하지 않았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경찰은 버스가 고속도로 지·정체로 정차한 승용차 등을 뒤늦게 발견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사망자 인적 사항 확인과 함께 사고차량 블랙박스와 목격자 증언 등을 통해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비가 내린 데다 사고까지 겹쳐 인천 방면 상행선 구간이 2시간가량 극심한 정체를 빚었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