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몽골 FTA 추진"…양국 정상회담서 합의

입력 2016-07-17 18:09 수정 2016-07-18 02:14

지면 지면정보

2016-07-18A1면

한국과 몽골이 자유무역협정(FTA)을 추진하기로 했다. 박근혜 대통령과 차히아긴 엘베그도르지 몽골 대통령은 17일 몽골 정부청사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한·몽골 경제동반자협정(EPA)’ 추진을 위한 공동연구 개시에 합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EPA는 상품과 서비스 등 교역 자유화를 추진하는 FTA의 일종으로 상대적으로 산업과 투자 확대에 무게가 실려 있다. 한·몽골 양국은 EPA 공동연구를 위한 세부 연구 범위 등에 대한 협의를 올해 마무리하고 공동연구를 시작해 이르면 내년 말부터 본격 협상에 나설 예정이다.

두 정상은 또 에너지 분야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전력, 철도 등 14개 인프라 사업 프로젝트(44억9000만달러 규모)에 한국 기업의 참여를 추진하기로 했다. 강석훈 청와대 경제수석은 “세계 10대 자원부국이며 유라시아 연결 거점으로 떠오르는 몽골과 사상 최대 경협 기반을 구축했다”고 평가했다.

울란바토르=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