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국민의당 정책위원회는 17일 ‘육아휴직 제도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여성의 출산휴가 기간을 현행 90일에서 120일로 늘리고, 출산휴가 이후 해고금지 기간을 30일에서 90일로 확대하는 등의 내용을 담았다.

또 현재 유급 3일, 최대 5일인 배우자 출산휴가를 유급 30일로 늘리고 6개월에 걸쳐 분할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김성식 정책위 의장(사진)은 “부모로서 당연히 누려야 할 출산과 육아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국가 책임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