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새누리당 8·9 전당대회의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김용태 의원(사진)은 17일 “당권 도전을 준비 중인 서청원 의원은 총선 패배의 책임에서 벗어났다고 착각해서는 안 된다”며 “친박(친박근혜) 패권을 구성하는 책임자들은 스스로 자숙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놓고 대구·경북 의원 일부가 반발한 데 대해 “입만 열면 박근혜 정부의 성공을 외치면서 당 내부에 총질하지 말라더니 참으로 놀랍기 짝이 없다”고 비판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