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회 가부장제 벗어나려면 더 많은 세월 필요"

입력 2016-07-17 18:16 수정 2016-07-18 04:15

지면 지면정보

2016-07-18A36면

장필화 교수 정년 고별강연
국내 최초의 여성학자인 장필화 이화여대 교수(사진)가 지난 16일 서울 이화여대 국제교육관에서 열린 정년퇴임 기념식에서 고별강연을 했다. 강연 제목은 ‘생명·사회·정의를 위한 여성학’. 장 교수는 한국 사회의 패러다임을 바꿀 대안으로 ‘생명, 정의, 사회를 위한 여성학’을 제시하며 연구를 계속해나갈 뜻을 내비쳤다.

장 교수는 1984년 이화여대 여성학과 첫 전임교수로 부임했다. 한국은 물론 아시아에서 처음 부임한 여성학과 교수였다. 장 교수는 이후 32년간 한국 여성학의 태동과 발전을 이끌었다. 여성학 관련 석사 300여명, 박사 40여명을 배출했다.

장 교수는 “여성학은 인간 존엄성과 평등 가치를 지향하며 기존 질서와 현실을 분석하고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며 “변화를 촉구하는 일은 사람들을 불편하게 하기에 질타를 받을 수밖에 없다”고 후학을 격려했다. 그는 한국 사회의 남녀평등이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장 교수는 “의식의 표면에서는 남녀평등을 받아들이는 사람도 심층 의식에서는 그렇지 않다”며 “가부장제를 벗어나 새로운 의식과 가치관을 내면화하려면 세월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