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나리는 호남선' 가수 손인호 씨 별세

입력 2016-07-17 18:14 수정 2016-07-18 04:19

지면 지면정보

2016-07-18A36면

‘비 나리는 호남선’을 부른 원로가수 손인호 씨(본명 손효찬)가 지난 16일 별세했다. 향년 89세.

손씨는 이날 오전 서울 강남세브란스병원 중환자실에서 간경화 등의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1927년 평안북도 창성에서 출생한 손씨는 ‘비 나리는 호남선’과 ‘해운대 엘레지’ ‘울어라 기타줄’ ‘한 많은 대동강’ 등 1950~1960년대를 대표하는 노래로 사랑받은 가수다.

손씨는 작곡가 박시춘 씨와의 인연으로 1954년 ‘나는 울었네’와 ‘숨 쉬는 거리’를 취입했으며 박춘석 씨가 작곡한 ‘비 나리는 호남선’을 1956년 발표해 큰 사랑을 받았다. 유족으로는 부인 이선자 씨와 3남1녀가 있다. 빈소는 강남세브란스병원이며 발인은 20일. 장지는 경기 파주시 동화경모공원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