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6엣지 10만원대에 산다

입력 2016-07-17 19:45 수정 2016-07-18 02:47

지면 지면정보

2016-07-18A19면

이통3사, 50만원대 지원금
이동통신사들이 갤럭시S6와 갤럭시S6엣지를 살 때 주는 공시지원금을 대폭 인상했다. S6 시리즈는 출시 15개월이 지나 이달부터 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단통법)의 공시지원금 규제에서 벗어난 스마트폰으로 최저 14만원대에 구매할 수 있게 됐다.

KT는 17일 갤럭시S6엣지 전 기종(32GB·64GB·128GB)에 대한 공시지원금을 최고 39만7000원에서 53만2000원으로 인상했다.
갤럭시S6엣지 32GB 출고가는 73만5900원이다. ‘LTE데이터선택699’를 선택해 공시지원금 53만2000원을 받고, 15% 한도 내의 ‘추가지원금’까지 받으면 14만4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KT는 월 7만원대 이상의 데이터 요금제를 선택하면 일괄적으로 공시지원금 최고액을 준다. 월 3만원대 요금제를 선택하면 37만6000원을 지원한다.

LG유플러스도 지난 16일부터 갤럭시S6엣지 공시지원금을 최고 28만원에서 50만원으로 인상했다. 월 8만원대인 ‘데이터80’ 요금제를 선택하면 갤럭시S6엣지 32GB를 16만900원에 살 수 있다. 젊은 층에서 인기가 많은 월 6만원대 ‘데이터59.9’ 요금제를 선택하면 19만5400원에 개통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갤럭시S6엣지뿐만 아니라 갤럭시S6 지원금도 올렸다. 최대 공시지원금을 29만7000원에서 43만6000원으로 높였다. 요금제에 따라 최저 19만3900원에서 최고 34만4400원에 갤럭시S6 32GB를 살 수 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