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세계 최대 반잠수식 시추선 인도

입력 2016-07-17 19:05 수정 2016-07-18 02:12

지면 지면정보

2016-07-18A15면

현대중공업이 세계 최대 규모의 반잠수식 시추선을 발주사에 인도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5일 반잠수식 시추선인 ‘오션 그레이트화이트’(사진)를 미국 다이아몬드오프쇼어에 인도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이 시추선은 현대중공업이 2013년 6억3000만달러(약 7100억원)에 수주했다. 길이 123m, 폭 78m 규모다. 1만670m까지 시추가 가능하다. 반잠수식 시추선은 드릴십(이동식 시추선)보다 이동성은 떨어지지만 물에 직접 닿는 선체 면적이 작아 파도와 같은 외부 환경 요인에 영향을 덜 받는 게 특징이다.

현대중공업은 시추선 인도로 약 4600억원의 대금을 받았다. 현대중공업은 지금까지 총 16척의 드릴십과 8기의 반잠수식 시추선을 건조했다. 지난해와 올해에는 고르곤 액화석유가스(LNG) 플랜트, 골리앗 부유식 원유 생산·저장·하역 설비(FPSO) 등 다수의 초대형 해양 설비를 성공적으로 인도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