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업단지공단 경기지역본부는 중소기업 근로자의 주거 안정을 위해 ‘기숙사 임차료 지원사업’을 벌인다. 안산·시흥 산업단지 중소기업에서 근무하는 경력 5년 미만 직원과 올해 신규 채용자가 이용하는 숙소 집세를 지원한다.

산업단지 주변 아파트, 빌라 등 공동주택이 기숙사로 활용된 경우 산업단지공단은 근로자 월세의 최대 80%를 올해 말까지 지원하기로 했다. 기업당 10명 이내까지 이 사업을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산업단지공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