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은 삼성전자와 신규 핀테크(금융+기술) 기술 발굴과 글로벌 진출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7일 밝혔다.

양사는 핀테크 기반 금융서비스 출시를 위해 공동 연구를 하기로 했다. 공동연구는 모바일 인증 서비스, 포인트 사업, 지급 결제 등을 아우를 예정이다. 양사는 또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핀테크 서비스의 해외 진출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KEB하나은행은 이번 협약을 통해 그룹의 전략 상품인 하나멤버스의 기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