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성남시장, 더민주 당대표 선거 불출마 결정

입력 2016-07-17 10:01 수정 2016-07-17 12:34
추미애, 송영길 의원 2파전
이재명 경기도 성남시장이 더불어민주당 대표 선거에 나서지 않기로 했다.

성남시 핵심 관계자는 17일 "이 시장이 고심 끝에 당 대표 선거 출마를 접기로 했다"며 "당 대표로 당선됐을 때 당 대표직과 시장직 겸직 문제와 시장직 중도 사퇴에 따른 부담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오전 중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 대표 불출마 결정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지방자치단체장의 당권 도전은 전례가 없는 일로, 이번 불출마 결정은 두 직책을 겸직하기 어렵다는 현실적 판단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시장직을 중도 사퇴할 경우 정치적 야망을 위해 시민과의 약속을 깨고 보궐선거 비용까지 부담을 안긴다는 역풍을 받을 수 있는 상황이었다.
잠재적 대권 주자로서, 당권을 가지면 차기 대권 도전을 접어야 하는 점도 고민거리였다.

앞서 이 시장은 지난 8일 당권 도전 여부에 대해 "당 외곽에 계신 분들을 중심으로 지방분권 등의 이슈를 더 강력하게 끌고 나가야 한다며 권유하는 분들이 있다"며 "그러나 기초단체장이 전대에 출마하는 게 워낙 초유의 일이라 고민하고 있다"고 밝힌 이후 당 대표 선거 출마를 고심해왔다.

이에 따라 더민주 당권경쟁은 추미애, 송영길 의원간 2파전으로 사실상 정리될 것으로 보인다.

이 시장측 핵심 인사는 "이 시장이 전대 불참으로 최종 입장을 정리했으며, 곧 SNS를 통해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