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3조원대 해양플랜트 사업 수주…마무리 협상중

입력 2016-07-17 09:26 수정 2016-07-17 09:26

삼성중공업이 일본계 호주 자원개발업체인 인펙스社로부터 수주한 CPF(Central Processing Facility). 이 CPF는 가로·세로 110미터에 상·하부구조를 합친 총 중량이 10만 톤에 달하는 세계 최대 크기로, 기네스북 등재 예정이다. 자료제공=삼성중공업

극심한 수주가뭄 속에 올해 들어 단 한 척의 선박도 따내지 못했던 삼성중공업이 3조원 가까운 규모의 해양플랜트 사업을 사실상 수주하고 마무리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17일 확인됐다.

조선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이탈리아 국영에너지 기업인 ENI사가 지난해 6월 발주한 부유식 LNG생산설비(FLNG) 입찰에 프랑스 테크닙(Technip), 일본 JGC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

FLNG는 해상에 계류하면서 천연가스의 생산과 처리, 하역을 모두 처리할 수 있는 선박형 해양설비다. 발주한 FLNG는 연산 약 300만t 규모다.
ENI사가 개발하는 모잠비크 동쪽 해상 4구역의 천연가스 예상 매장량은 85조 입방피트에 달한다. 4구역에는 ENI의 자회사인 ENI이스트아프리카가 70%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나머지 30% 중 한국가스공사, 포르투갈 에너지회사인 GALP, 모잠비크 국영석유회사인 ENH가 각각 10%씩 갖고 있다.

총 사업규모가 54억달러(약 6조2000여억원)에 달하는 이 초대형 프로젝트 입찰에는 조선 '빅3'인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이 각각 컨소시엄을 꾸려서 뛰어들었으나 삼성중공업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이에 따라 삼성중공업 컨소시엄은 올해 1분기부터 ENI 측과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놓고 단독 협상을 진행 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중공업이 사실상 이 사업을 수주했다고 보면 맞다. 10월께 본계약이 체결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