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박근혜 대통령이 사드 배치 문제를 언급했다.

아시아·유럽 정상회의 참석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16일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국가안보와 국민안전에 총력을 다하고, 재외국민 보호를 위해 대응태세를 강화하라"고 내각에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몽골 현지에서 "프랑스에서 테러가 발생해서 많은 희생이 있었고, 터키에서도 쿠데타가 발생하는 등 국제사회의 불안정성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도 경계 태세를 늦추지 말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정연국 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통령은 또한, "이런 상황에서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문제로 국내적으로도 많은 어려움이 있는데 국가안보를 위해 국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박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황교안 국무총리가 전날 사드 배치 지역인 성주군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설명회에서 주민들의 반발에 부딪혀 6시간 30분 동안 사실상 억류됐던 상황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황 총리를 중심으로 내각의 안보 태세 확립을 주문하면서 국민들을 향해서도 거듭 사드와 관련한 이해와 협조를 당부했다는 것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