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위가 더 편한 경찰관…5년간 2만명에 '이발 봉사'

입력 2016-07-15 23:31 수정 2016-07-15 23:31

지면 지면정보

2016-07-16@30면

김종후 전주 동산파출소 경위
“언제 오나 기다리시는 어르신들 생각하면 손이 떨릴 때까지는 계속 봉사해야죠.”

전북 전주덕진경찰서 동산파출소에 근무하는 김종후 경위(53·사진)는 올해로 5년째 매일같이 이발 봉사를 하고 있다. 지금까지 김 경위의 손을 거쳐 간 사람만 해도 2만여명에 달한다.

김 경위가 봉사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파킨슨병을 앓는 장인을 문병하러 갔다가 ‘한사랑봉사단’ 회원들을 만나면서다. 그는 “장인어른이 오랫동안 병원 생활을 하셔서 병원에 자주 갔는데 어느 날 이발봉사를 하는 분들을 만났다”며 “문득 군에서 이발병으로 복무했던 경험을 살려 봉사를 해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이발 봉사를 시작한 이유를 설명했다.

2011년 11월 35사단 훈련소에서 첫 봉사를 한 김 경위는 이제 봉사단에 온 신입 회원을 가르쳐줄 정도의 ‘경지’에 올랐다.

김 경위는 “봉사를 받는 분보다 더 얻은 것이 많다고 생각한다”며 “퇴직 후에는 봉사단을 꾸려 더 열심히 봉사할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