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은 보건복지부,국민안전처, 밥상공동체 연탄은행 등과 공동으로 1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폭염 취약계층의 피해 예방을 위한 '해피캠페인' 출범식을 열었다. 이효정 기상청 기상캐스터(오른쪽부터), 이성호 국민안전처 차관, 고윤화 기상청장, 정기석 질병관리본부장, 허기복 밥상공동체 연탄은행 대표, 이세라 KBS기상캐스터 등이 폭염피해 예방을 위한 행동을 시연하고 있다. 기상청은 그늘에서 물마시기, 부채 부치기 등으로 폭염피해를 피할 수 있다고 말한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