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한경+]

네이버는 '명문대', 삼성전자는 '해외파' 임원 비중 높았다 등

입력 2016-07-15 18:18 수정 2016-07-16 02:43

지면 지면정보

2016-07-16A2면

한경+는 PC·폰·태블릿에서 읽을 수 있는 한경 디지털 신문입니다.

구독 plus.hankyung.com 문의 02) 360-4000
▶네이버는 ‘명문대’, 삼성전자는 ‘해외파’ 임원 비중 높았다

▶백팩 메고 다니는 중국 기업인 레이쥔

▶흥미진진한 영국 행정조직 이야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