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가르드 "보호무역, 세계경제 큰 위협"

입력 2016-07-15 17:35 수정 2016-07-16 04:02

지면 지면정보

2016-07-16A11면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보호주의의 새로운 부상이 세계 경제의 주요 위협 요인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14일(현지시간) 미국 정책연구기관 글로벌개발센터(CGD) 강연에서 “우리 모두에게 도움이 된 국제 협력이 세계에서 배척받으려는 조짐은 우리가 직면한 가장 큰 위협 요인”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예로 들며 “저성장과 불평등 심화, 일자리 부족 등이 사회적 불안을 만나 대중인기 영합주의(포퓰리즘)를 낳고 있다”며 “이런 현상은 저소득 개발도상국에 가장 먼저 큰 타격을 준다”고 지적했다.

워싱턴=박수진 특파원 p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