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배치 찬성" 50%…"반대" 32%

입력 2016-07-15 19:18 수정 2016-07-16 03:24

지면 지면정보

2016-07-16A6면

한국갤럽 여론조사
한국갤럽은 지난 12~14일 전국 성인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한반도에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를 배치하는 것에 찬성한 응답률이 50%로, 반대 응답률 32%보다 높았다고 15일 발표했다. 응답자의 19%는 답변을 유보했다.

지지 정당별로는 새누리당 지지층에서 찬성 응답률이 74%였고 국민의당 지지층에서도 찬성(47%)이 반대(38%)보다 많았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에선 반대 응답률이 각각 50%와 58%로 찬성 응답률보다 높았다.

연령별로는 30~40대에선 사드 배치 반대 의견이 앞섰고, 나머지 연령대에선 찬성 의견이 많았다. ‘자신이 사는 지역 근처에 사드를 배치할 경우 수용하겠느냐’는 질문엔 수용하겠다는 응답이 46%, 수용하지 않겠다는 응답이 39%였다. 사드 배치에 찬성하는 응답자는 ‘국가안보·국민안전을 위한 방어체계’(51%), ‘북한 핵·미사일 위협 대응’(17%) 등을 주된 이유로 꼽았다. 반대 응답자는 △사드 불필요·효과 없음(15%) △미국에 끌려다님(14%) △중국 등 주변국과의 긴장 또는 관계 악화(13%) 등을 이유로 들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