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진 네이버 의장 "절박함이 라인을 키웠다"

입력 2016-07-15 18:16 수정 2016-07-16 05:30

지면 지면정보

2016-07-16A1면

"미국·유럽서도 성공할 것"
네이버의 메신저 자회사인 라인이 미국과 일본 증시에 동시 상장한 15일, 이해진 네이버 이사회 의장(사진)은 강원 춘천시에 있는 데이터센터 ‘각’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오늘의 라인을 일군 비결은 절박함”이라고 말했다.

이 의장이 공개 석상에 등장한 것은 2013년 11월 라인의 글로벌 가입자 3억명 돌파를 기념해 일본 도쿄에서 연 행사 이후 2년8개월 만이다.
그는 “한국 소프트웨어가 해외에서 성공한 전례가 없었다”며 “국내시장이 너무 작기 때문에 해외에서 성과를 내야 살아남을 수 있다는 절박함이 라인을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이 의장은 “이제 미국과 유럽 등 더 큰 시장에서 성공해야 한다”며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 모르고 성공 여부도 확신할 수 없지만 누군가는 가야 하며 우리는 계속 도전할 것”이라고 했다.

라인은 뉴욕과 도쿄 동시 상장에서 ‘대박’을 터뜨렸다. 도쿄증시에서는 공모가보다 32% 올라 시가총액이 9214억엔(약 9조9000억원)으로 10조원에 육박했다. 미국에서는 공모가 대비 26.6% 올랐다.

춘천=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