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켓몬 고'의 아버지 존 행키 CEO

세계적인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증강현실(AR) 게임 ‘포켓몬 고’ 개발사의 최고경영자(CEO)가 한국 출시의 걸림돌로 예상되는 ‘구글 지도’ 문제와 관련해 “해결책이 있다”고 말했다.

포켓몬 고 개발사인 나이앤틱의 존 행키 CEO는 15일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포켓몬 고 출시 국가를 확대하기 위해 서버 용량을 늘리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이른 시일 안에 200여개 국가에 게임을 출시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인 출시 일정은 밝히지 않으면서도 자사의 전작 AR 게임인 ‘인그레스’가 200여개국에서 서비스할 때까지 1~2개월 정도 걸린 사례를 소개했다. 포켓몬 고 역시 비슷한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 포켓몬 고는 미국, 호주, 뉴질랜드, 독일, 영국 등 5개국에서 서비스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속초, 울릉도 등지서 게임을 일부 즐길 수 있지만 정식 출시는 불투명했다. 게임에서 이용자 위치 파악을 위해 ‘구글 지도’ 서비스를 사용하는데, 정부가 국가 안보에 위협을 줄 수 있다며 국내 정밀 지도 데이터를 해외로 반출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행크 CEO는 “궁극적으로는 한국에서 게임을 서비스하길 기대한다”며 “(지도 문제와 관련해) 해결책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에서는 조만간 서비스를 시작할 것”이라면서도 “중국에서는 기술적으로 가능하지만 규제를 고려해야 한다”고 정확한 언급을 피했다.

유하늘 기자 sk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