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부총재보 허진호·전승철
한국은행 설립 이래 최초의 여성 임원이던 서영경 부총재보(53·사진)가 임기를 마치고 15일 퇴임했다.
서 부총재보는 2013년 7월 금융시장부장에서 부총재보로 임명된 뒤 3년간 조사와 통계, 국제협력 등의 업무를 맡아 왔다. 그는 임기 내내 한은 창립 63년 만에 최초로 탄생한 여성 임원으로 주목받았다.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서 부총재보는 1988년 한은에 들어왔으며 미국 조지워싱턴대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땄다. 이혜훈 새누리당 의원과 강석훈 청와대 경제수석 등이 대학 같은 과 동기(82학번)다. 한은 경제연구원 실장, 국제국 팀장, 통화정책국 금융시장부장 등을 거쳤다.

그는 퇴임 하루 전인 지난 14일 한은의 수정 경제전망 발표를 맡기도 했다. 퇴임 후엔 고려대에서 강의할 예정이다. 함께 임명된 허재성 부총재보(57) 또한 이날 임기를 마쳤다. 두 사람의 후임으로는 허진호 통화정책국장과 전승철 경제통계국장이 임명됐다.

김유미 기자 warmfron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