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등 4곳에 '조선업 희망센터' 세운다

입력 2016-07-15 19:11 수정 2016-07-16 03:32

지면 지면정보

2016-07-16A8면

유 부총리, 대불산단 방문
근로자 고용·복지 지원
정부가 울산·거제·영암·진해 등 조선업체 밀집 지역 네 곳에 ‘조선업 희망센터’를 내달 초 설치하기로 했다. 조선업 관련 기업과 근로자의 금융과 고용, 복지 등을 맞춤형으로 돕기 위해서다. 규제프리존과 연계한 신산업 육성 등을 포함하는 지역경제 종합지원대책도 내달 중 내놓기로 했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전남 영암군 대불산단 현장을 방문해 이런 내용의 조선업 고용과 지역경제 지원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대불산단은 조선업종 관련 기업이 약 80%를 차지하는 조선업 집적 지역이다.

유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8월 초 영암 등 4개 지역에 조선업 희망센터를 설치해 조선업체와 기자재업체, 근로자에게 고용·복지·금융 등 필요한 지원을 맞춤형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달 30일 조선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하고 7800여개 업체와 근로자들에게 고용 유지, 일자리 창출, 실업자 재취업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유 부총리는 “경영안정자금 등 정책자금 지원을 확대하고 조선기자재업체와 협력 업체들이 에너지나 사회간접자본(SOC) 등 공공사업에 참여하는 기회를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며 “관공선, 함정 등 신규 발주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규제프리존과 연계한 미래 먹거리산업 육성 등을 포함한 종합적인 지역경제대책도 내달까지 마련하겠다”고 했다.

이상열 기자 mustaf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