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공학한림원·서울대 1억씩
권오준 포스코 회장(사진)이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 상금 3억원 전액을 청년 일자리 창출기금으로 기부했다.

권 회장은 지난 13일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한 ‘2016년 세계과학기술인대회’에서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을 받은 뒤 다음날인 14일 수상 상금 전액을 기부했다. 그는 포스텍과 한국공학한림원, 서울대에 1억원씩 나눠서 입금했다.

권 회장은 기부 이유에 대해 “창조경제의 본질은 일자리 창출”이라며 “이 상금이 청년 창업과 벤처기업 등에 활용돼 청년들에게 일자리와 꿈을 제공했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포스텍은 구성원의 아이디어가 창업으로 이어지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에 상금을 활용할 예정이다. 한국공학한림원은 차세대 공학인재 양성에, 서울대는 창업 아이템 개발 지원에 사용할 계획이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