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거미여인의 키스’로 유명한 엑토르 바벤코 감독이 별세했다. 향년 70세.

1946년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태어난 바벤코는 19세에 브라질로 이주했으며 1975년부터 영화감독으로 이름을 날리기 시작했다. 1977년에 브라질 국적을 취득했다.

정치범과 동성애자인 두 남성이 서로의 삶을 이해하게 되는 과정을 그린 ‘거미여인의 키스’는 주인공 윌리엄 허트가 오스카 남우주연상을 타고 최우수작품상에 후보로 이름을 올리며 그의 대표작이 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