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5회 테샛(TESAT) 정기시험이 8월21일 서울 경기 인천 등 전국 10여개 고사장에서 치러진다. 이날 제18회 주니어테샛 시험도 서울 경기 인천 부산 대구 대전 등 6개 고사장에서 함께 시행된다. 일반테샛은 제1호 국가공인 경제이해력 검증시험으로 고교생이 응시할 경우 학교생활기록부에 경제·경영 분야 활동으로 기재할 수 있다. 경제, 경영을 전공하려는 고교생에게 유익한 자격증이다. 주니어테샛은 고교생도 원하면 응시할 수 있으며 중학생이 주 응시생이다. 주니어테샛을 통해 경제·경영 분야에 대한 관심과 적성을 발견할 수 있다.

테샛 관리위원회는 시험 일정에 맞춰 응시원서 접수를 시작했다. 접수 마감일은 8월8일 밤 12시까지다. 응시료는 일반테샛이 3만원, 주니어테샛이 2만원이다. 정기 접수 기간을 놓친 경우 추가 접수 기간을 이용할 수 있다. 이때 응시료는 일반테샛이 3만5000원, 주니어테샛이 2만5000원이다. 추가 접수는 정기 접수 다음날인 8월9일부터 11일까지다. 추가 접수자는 선택할 수 있는 고사장이 서울 수도권으로 제한된다. 시험문제지 배포와 고사장 지정에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일반테샛은 100분간 80문항을, 주니어테샛은 60분간 50문항을 푼다. 시험은 당일 오전 10시부터 시작한다. 성적은 8월26일 발표될 예정이다. 더 자세한 사항은 테샛 홈페이지(www.tesat.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경제신문 테샛위원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