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10월부터 아시아나항공 일본노선 인수 운항

입력 2016-07-15 11:53 수정 2016-07-15 11:53

새로 출범한 저비용항공사(LCC)인 에어서울이 모회사 아시아나항공으로부터 일본 노선을 넘겨받아 운항한다.

에어서울은 10월7일부터 아시아나항공으로부터 일본 노선을 인수해 국제선 운항을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6일 운항증명을 취득한 에어서울은 현재 해외 경영허가를 신청해둔 상태다. 이 회사 관계자는 "절차를 완료하는 데 3개월가량 걸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에어서울은 아시아나항공이 주 3편을 운항하던 인천∼시즈오카, 인천∼다카마쓰 노선을 주 5편으로 늘리고, 인천∼나가사키, 인천∼야마구치 우베 노선을 정기편으로 신규 취항하기로 했다.

이 밖에 일부 동남아시아 노선도 아시아나항공으로부터 넘겨받아 운항한다.

사용하는 항공기는 아시아나항공으로부터 빌린 A321-200(195석 규모) 기종 3기다.

에어서울은 국제선 취항 전인 9월30일까지는 국내선을 운항한다. 매일 김포∼제주 노선을 4회 왕복한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