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라인, 15일 도쿄증권거래소 공모가보다 48.5% 급등한 4900엔 첫 거래

입력 2016-07-15 11:12 수정 2016-07-15 11:12
네이버의 자회사인 라인이 미국에 이어 일본 증시에서 강세로 출발했다.

라인은 15일 도쿄증권거래소에서 공모가(3300엔)보다 48.5% 오른 4900엔으로 시초가를 형성했다. 이날 라인 주식은 매수 주문이 몰려 개장 후 1시간 30분 지난 오전 10시35분을 전후해 첫 거래가 성사됐다.

앞서 라인은 전날 뉴욕 증시에서 공모가(32.84달러)보다 26.6% 오른 41.58달러로 마감했다. 장중 한 때 공모가 대비 35% 오르기도 했다.

라인의 기업가치는 뉴욕 증시 마감 이후 87억 달러(약 9조9000억 원)로 평가받았다. 이날 도쿄증시에서 주가가 폭등해 1조 엔(10조8000억 원)으로 평가된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