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조혜련이 유산 사실을 언급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는 조혜련이 어머니 최복순 씨에게 서운함을 드러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혜련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엄마 집에 갔을 때 살짝 삐친 게 있다. 그 당시 임신을 한 상태였다. 시간이 지나고 유산 이야기를 했다. 공감하고 싶어서 이야기를 했는데 엄마가 뜬금없이 화를 내더라. 그 나이에 책임감 없이 애를 더럭 가지냐고"라고 하소연했다.
조혜련의 어머니는 "50이 다 돼가는데 애를 낳아서 어찌 키우는가 싶어 걱정이 많아지더라. 알리고 싶지 않고 창피하다는 생각이 좀 들었다"고 말했다.

이후 조혜련은 아이들에게 "엄마 나이가 47살이다. 아저씨랑 재혼을 하지 않았냐. 우리 애들하고 너무 지내고 있는 중간에 아기를 가졌었다. 47살에 아이를 갖는 게 쉽지 않다. 그게 잘 안 됐다"며 임신과 유산 소식을 전했다.

이에 큰 딸 김윤아가 "좋다고 생각했다. 애착을 가질 수 있는 대상이 생기는 거 아니냐"라며 "만약 내가 엄마 입장이라면 어떨까 생각했을 때 여자로서 아이를 갖고 싶은 마음은 당연한 거니까 이해가 됐다. 제2의 엄마처럼 더 챙겨주는 사람이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엄마를 이해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