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의 i30이 호주 자동차 시장에서 판매 1위에 올랐다. 한국 모델로는 처음이다.
15일 호주자동차공업협회(FCAI)에 따르면 현대차의 준중형 해치백 모델 i30은 올해 상반기 호주 자동차 시장에서 2만1171대 판매됐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대비 45% 증가한 기록이다.

i30는 지난 5월까지만 해도 도요타의 픽업트럭 하이럭스에 133대 뒤져 누적실적 2위에 머물렀다. 그러다 지난달에 역대 월간 최다인 6432대의 판매고를 올리며 상반기 전체 1위에 올랐다.

지난해 연간 베스트셀링카 1위였던 도요타의 준중형 세단 코롤라(2만544대)와 2위였던 마쓰다 3(2만88대)은 i30과 하이럭스에 이어 각각 3위와 4위를 차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i30 등 베스트셀링 모델의 판매 호조세 속에서 올해 상반기 호주에서 전년 동기 5만99대보다 8.5% 증가한 5만4350대의 실적을 올리며 브랜드 판매순위 3위를 기록했다"며 "올해 호주에서 역대 최다 실적 경신도 노리고 있다"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