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은 주말인 16일 전국적으로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기상청은 장마전선상에서 발달한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릴 전망이라고 밝혔다. 지역에 따라 강수 확률이 60~90%로 높은 편이다.

이번 비는 16일 새벽에서 오전 사이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일부 지역에선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mm 내외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침 최저기온은 19도에서 22도, 낮 최고기온은 21도에서 27도로 예보됐다. 바다 물결은 서해 전 해상에서 2∼4m로 매우 높게 일다가 점차 낮아지겠고, 그 밖의 해상에선 0.5~3m로 일겠다.

15일 오전 5시부터 17일 밤 12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전국 30~80mm다. 지리산 부근과 강원 영동, 제주도 산간 지방은 120mm 이상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