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국무총리는 15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 지역으로 결정된 경북 성주를 방문한다.

이번 방문은 사드 배치와 관련해 경북 성주 주민들이 삭발을 하고 촛불집회를 하는 등 강력히 반발함에 따라 주민들의 민심을 달래기 위해 이뤄졌다.

황 총리의 성주 방문에는 한민구 국방부 장관, 김성렬 행정자치부 차관 등이 동행한다.

황 총리는 사드 배치 예정지를 둘러보고, 경북 성주군청에서 주민 설명회에 참석해 사드 배치 배경 등을 설명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