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현지시간) 밤 프랑스 남부 해안도시 니스에서 차량 돌진 테러가 일어나 최소 60여명이 사망하고 100여명이 부상당했다.
AFP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혁명기념일 공휴일을 맞아 축제를 즐기던 군중을 향해 트럭이 돌진해 이같은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대형 흰색 수송용 트럭이 니스 해변의 유명 산책로인 프롬나드 데 장글레로 돌진했다고 현장에 있던 AFP 기자는 전했다.

외신은 현지 당국자를 인용해 최소 60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이 당국자는 총격이 있었으며 트럭 운전사는 사살됐다고 말했다. 일부 목격자는 군중을 향해 트럭을 몬 운전자가 총을 꺼내 쐈다고 했으나, 일부 당국자 중에선 "총격 사실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트위터 등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는 테러 당시 사람들이 비명을 지르며 달아나는 모습 등이 올라오고 있다. 크리스티앙 에스트로지 니스 시장은 트위터를 통해 현주민들에게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개인 일정으로 아비뇽에 머무르던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은 15일 새벽 긴급히 파리로 복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