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생활가전 ‘안전 인증 절차’ 강화

입력 2016-07-15 10:00 수정 2016-07-15 10:00
14일, 미국 안전인증기관 UL과 ‘UL 프리미어 솔루션 도입’ MOU

윤경석 LG전자 상무(오른쪽), 토드 데니슨 UL글로벌 총괄(왼쪽)이 14일 LG전자 창원 2공장에서 'UL 프리미어 솔루션 도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제공 LG전자


LG전자가 미국의 대표적 안전 인증 기관인 UL(Underwriters Laboratories)과 함께 생활가전 제품의 안전성 인증 절차를 강화한다.

양사는 14일 LG전자 창원 2공장에서 ‘UL 프리미어 솔루션 도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윤경석 LG전자 상무, 오세기 상무, 토드 데니슨(Todd Denison) 총괄, 황순하 UL 코리아 사장 등이 참석했다.
‘UL 프리미어 솔루션’은 제조사와 UL이 특정 제품의 ‘UL 마크’ 발행을 위한 인증 절차를 별도로 구축, 제품의 개발 초기 단계부터 제품의 안전성을 엄격하게 관리하는 제도다. 국내 업체가 ‘UL 프리미어 솔루션’을 도입하는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주요 가전 제품의 안전성을 업계 최상 수준으로 확보할 수 있는 절차를 공동으로 수립한다. 이번 달부터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등 주요 제품에 ‘UL 프리미어 솔루션’을 적용하며 이후 솔루션 적용 대상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UL은 주요 전자제품, 생활용품 등이 안전규격에 적합할 경우 ‘UL 마크’를 발행한다. 소비자들이 ‘UL 마크’를 획득한 제품을 신뢰하는 점을 감안해 미국의 주요 유통업체는 제조사에 ‘UL 마크’를 요구하고 있다.

토드 데니슨 총괄은 “‘UL 프리미어 솔루션’은 제품의 안전성을 근본적으로 강화하고 인증에 소요되는 시간을 단축시켜 LG전자 제품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