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유럽 정상회의(ASEM)에 참석하는 박근혜 대통령이 14일 밤 몽골 울란바토르 칭기즈칸 국제공항에 도착, 영접 나온 푸렙수렌 몽골 외교부 장관과 함께 밖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15일 아시아·유럽 정상회의(ASEM)에서 하반기 첫 다자외교 무대에 등장한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개막하는 제11차 ASEM 전체회의 1세션에서 아시아 대표 자격으로 선도발언을 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은 2014년 10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제10차 정상회의에 이어 두 번째로 ASEM에 참석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올해 선도발언에서 출범 20주년을 맞아 새로운 도전에 직면한 ASEM이 나아갈 방향을 구체적으로 제시한다. 'ASEM 20주년 : 연계성을 통한 미래 파트너십'이라는 주제로 16일까지 열리는 이번 회의에서 박 대통령은 경제, 테러, 북핵, 기후변화 등 유럽과 아시아 공통의 도전 과제를 놓고 논의를 주고받을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