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는 14일 4·13 총선 공천 갈등에 대해 "집권 여당 대표로서 대통령과 각을 세우면 안된다는 생각에 ×신이라는 소리를 들으면서도 참고 참았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서울 당산동 한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자신의 당 대표 취임 2주년 행사에서 "국민공천제를 확립하고 여세를 몰아서 총선에서 승리하고자 당헌·당규 개정까지는 했지만 다른 정치세력이 반발해 선거결과는 참패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는 당시 김 전 대표가 추진한 국민공천제(국민경선제)에 반발해 우선추천제와 같이 사실상 전략 공천을 확대하려 했던 친박(친박근혜)계를 정면으로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전 대표는 "저는 전대에서 '더러운 정치'라고 국민이 비난하는 상황은 잘못된 공천권을 행사해서 나왔다고 보고, 부패한 정치를 개혁하고자 공천권을 국민에게 돌리겠다고 해서 선출됐다"면서 "그 약속을 지키려다 반대하는 세력에 의해 몰매를 맞았다"고 주장했다.

김 전 대표는 "제가 힘이 없고 용기가 없어 몰매를 맞았겠느냐"면서 "내가 당 대표로 있는 한 분열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했다"면서 "그래서 약점 잡힌 것 아니냐는 이야기를 들어가면서도 참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마이크를 붙잡고 하기보다는 어려운 국민을 위해 낮은 자세로 이야기를 듣고자 전국에 배낭여행을 하며 투어를 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이날 행사에는 당원 500여명이 참석 예정이었지만 1500여명이 몰려 대선 출정식을 방불케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