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는 북항재개발지역에서 발견된 해수온천수 개발계획을 부산시로부터 승인받았다고 14일 발표했다. 부산시는 오는 20일 온천원보호지구로 고시할 예정이다.

부산항만공사는 재개발지역 지반공사를 하던 2011년 옛 3부두 입구에서 처음으로 온천을 발견했고, 추가조사를 벌여 모두 세 곳에서 온천을 찾아냈다. 최고 수온이 39.8도에 이르고, 피부질환과 신경통 등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마그네슘이 풍부하게 들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바닷물과 성분이 비슷한 해수온천이라는 것이다. 하루 적정 생산량은 1700여t으로 최대 25만㎡ 규모의 복합온천단지 개발이 가능하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