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조만간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가 배치될 예정인 경북 성주군을 직접 방문해 주민 설득에 나선다.

국방부 관계자는 14일 “한 장관이 성주 군민들에게 약속한 대로 최대한 조속한 시일 내에 성주를 찾을 예정”이라며 “이르면 다음주가 될 수 있겠지만 구체적인 일정은 조율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전날 사드 배치 항의차 상경한 성주 군민들을 대상으로 한 설명회에서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 성주 현장에 가서 대화를 하겠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성주를 찾으면 주민들을 상대로 사드 레이더가 내뿜는 전자파가 기지 밖에서라면 인체에 무해하고 참외 등 농작물에도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점을 설명하며 이해를 구할 예정이다.

또 사드 배치로 생길 수 있는 애로점을 듣고 이를 해소하기 위한 작업에도 본격적으로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