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옥 새누리 비대위원장 "8·9 전대에 새누리 미래 달렸다"

입력 2016-07-14 18:15 수정 2016-07-14 18:15

지면 지면정보

2016-07-15A6면

정가 브리핑
새누리당은 14일 전국위원회를 열어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로 전환하는 내용의 당헌 개정안을 의결했다. 새 당헌에 따라 새누리당은 다음달 9일 전당대회부터 당 대표와 최고위원들을 따로 선출한다.

김희옥 새누리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사진)은 이날 “이번 전당대회 성공에 새누리당의 미래가 달려 있다”며 “승패가 아니라 새누리당이 국민 앞에 어떤 가치와 비전을 제시하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