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가 사드 배치 최적지"

박근혜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사드 배치와 관련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면서 북한 탄도미사일 방어 개념도를 살펴보고 있다. 청와대 제공

박근혜 대통령은 14일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이해당사자 간 충돌과 반목으로 정쟁이 나서 국가와 국민 안전이 위협받는다면 더 이상 대한민국은 존재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쟁 중단을 호소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 참석차 출국하기에 앞서 청와대에서 주재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대한민국의 안보가 커다란 도전에 직면한 만큼 지금은 사드 배치와 관련한 불필요한 논쟁을 멈출 때”라며 이같이 밝혔다. 사드 레이더의 유해성 논란과 사드 배치로 인한 중국의 경제 제재 및 대북(對北) 압박 공조 약화 우려 등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국가 존립까지 거론하면서 정쟁 중단과 자중을 촉구한 것은 사드를 놓고 국론이 분열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NSC 모두발언에서 “사드 배치 결정은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이 현실화돼 있는 상황에서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보다 더 중요한 가치는 없다는 판단을 토대로 한·미동맹의 미사일 방어 능력을 시급히 강화해야 한다는 절박감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회의장에 배치된 사드 방어 개념도 차트를 가리키며 “중부 이남 지역은 현재의 패트리엇 전력에 사드가 추가돼 훨씬 더 강력한 다층 방어막을 갖추게 될 것”이라며 “수도권과 중부 이남 지역을 포함한 대한민국 전역의 미사일방어체계가 획기적으로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사드 배치 지역과 관련해 “10여곳의 후보지 가운데 경북 성주가 최적의 후보지라는 판단이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사드 레이더는 마을보다 한 400m 높은 곳에 있고 그곳에서도 5도 각도 위로 발사되기 때문에 지상 약 700m 위로 전자파가 지나가게 된다”며 “따라서 그 아래 지역은 전혀 우려할 필요가 없는, 오히려 우려한다는 것이 이상할 정도로 안전한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인체나 농작물에 전혀 피해가 없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며 레이더의 유해성 논란을 반박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