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최대 전력수요 8000만㎾ 돌파한다

입력 2016-07-14 18:27 수정 2016-07-15 02:58

지면 지면정보

2016-07-15A10면

산업부, 8월 폭염 예상
예비율은 문제 없을 듯
올여름 최대 전력수요가 사상 처음 8000만㎾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발표한 ‘여름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에서 “8월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돼 올여름 최대 전력수요가 8170만㎾ 수준에 달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지난 11일엔 전력수요가 여름철 사상 최대인 7820만㎾를 기록해 2년 만에 처음으로 전력 예비율이 한 자릿수(9.3%)로 떨어졌다.

산업부는 폭염 등 이상기온으로 냉방수요가 급증하면 올여름 최대 전력수요가 8370만㎾까지 오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 1월에도 예상과 달리 일시적인 이상한파로 전력사용량이 폭증해 최대 전력수요가 8297만㎾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만 올여름에는 피크 때도 예비율 12% 선을 지킬 수 있을 것으로 산업부는 전망했다. 신규 발전소 4기 준공으로 전력공급이 작년보다 250만㎾ 증가해 최대 전력공급 능력이 9210만㎾로 늘어났기 때문이다. 김용래 산업부 에너지산업정책관은 “이상기온 등으로 전력수요가 급증할 경우 전력 예비율이 예상보다 낮아질 수 있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