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역대 최대' 400여명 승진 인사…강남희·양춘근 부행장 발탁

입력 2016-07-14 18:41 수정 2016-07-15 02:40

지면 지면정보

2016-07-15A14면

기업은행은 14일 강남희 경기·수원지역본부장과 양춘근 인천지역본부장을 기업고객그룹 부행장과 충청·호남그룹 부행장에 각각 임명하는 것을 뼈대로 하는 임직원 1700여명의 승진·이동 인사를 했다.

이번 인사에서는 하반기 역대 최대 규모인 400여명의 승진이 이뤄졌다. 강 부행장은 이리상고를 졸업하고 1979년 기업은행에 입행했다. 이후 인천원당지점장과 직원만족부장, 검사부장을 지냈다.

양 부행장은 광주고와 전남대 상업교육학과를 졸업하고 1989년 기업은행에 들어왔다. 김포대곶지점장과 서부지역본부장을 거쳤다. 두 신임 부행장은 1962년생 동갑이다.

기업은행은 또 김학은 반월지점장을 남중지역본부장에, 박상온 강남역지점장을 중부지역본부장에 선임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