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프랑스·이탈리아 정상 8월말 만난다…브렉시트 대응책 논의

입력 2016-07-14 16:57 수정 2016-07-14 16:57


독일과 프랑스, 이탈리아 등 유럽연합(EU) 주요 3개국 정상이 내달 이탈리아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와 관련한 현안을 논의한다.

14일 이탈리아 언론에 따르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마테오 렌치 이탈리아 총리는 다음 달 하순 이탈리아에 모여 브렉시트 대응 방안을 협의하고, 조율할 계획이다.

이 소식은 전날 데이비드 캐머런 전 영국 총리가 브렉시트 책임을 지고 물러나고, 테레사 메이가 영국을 이끌어갈 새로운 총리로 취임한 직후에 나온 것이다.

세 정상은 정상회담에서 브렉시트와 관련한 EU와 영국의 협상 방향을 조율하고, 브렉시트로 인한 역내 경제 불안 등 브렉시트에서 파생된 현안을 폭넓게 협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